대입 전형이 1주일씩 연기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포항지진으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일주일 연기되면서 논술, 면접 등 대학입학전형 일정도 1주일씩 미뤄진다.

the

'뉴스1'에 따르면,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2018학년도 수능 시행 연기에 따른 후속대책을 발표했다.

박 차관은 이번 주말 시행 예정이었던 대학별 논술, 면접 등 수시모집 일정을 1주일씩 연기하고 정시 일정 역시 1주일 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능을 치른 후 이의신청, 정답확인 등 기타 일정 일체도 일주일 연기된다. 채점 기간은 하루 줄여 12월 12일 성적을 통지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수험생 안전 확보를 위해 기존 시험장에 대한 정밀점검을 실시하며, 대체 시험장 마련에도 나설 계획이다. 또 피해를 입은 포항 지역 학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균열 등 문제가 발생한 학교에 대해서는 긴급보수에 나선다.

교육부는 또 개인휴가를 사용해 시험을 치르려던 병사 등 사례가 발생한 것을 고려해 국방부. 법무부, 병무청과 협의해 병사 등 시험 일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