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 자긴 좋지" 홍익대서도 단톡방 성희롱 논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익대학교 남학생 단톡방에서 같은 학교 여학생을 비하하거나 성희롱 했다는주장이 제기됐다. SNS 단체 대화방에서 대학생들의 성희롱 발언이 지속적으로 폭로돼 논란이 이는데도 끝없이 터져나오는 모양새다. 학교당국은 진상조사에 나섰다.

moon jae in

지난 14일 자정께 ‘홍익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경영학과 내의 한 소모임에서 활동하는 16학번 남학생 8명이 지난 2월께부터 단톡방에서 같은 학교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했다는 내용의 제보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해당글에서 단체 대화에 참여한 남학생들이 같은과 동기 여학생의 춤 영상을 보고는 ‘X(자위행위 의미)감으로 보내달라’고 하거나, 동기 여학생의 남자친구와의 여행을 언급하며 ‘XX여행중’이라고 하는 등 성희롱 발언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여학생을 언급하며 ‘쟤랑 왜 사귀냐 돈 줘도 안 사귄다’, ‘옆에서 애교 떨면 하룻밤 자긴 좋지’, ‘저 정도 가슴이 보기 좋지’ 등의 발언도 일삼았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지난 달 말 해당 단톡방을 우연히 발견하고 문제제기를 했지만 단톡에 참여한 남학생들이 내용을 발견한 여학생들에게만 선택적 사과를 했다고 말했다. 또 “방에 있던, 혹은 같이 있던 모든 남학우들이 이 모든 대화에 참여한 것은 아니지만 같이 웃거나 방관만 하고 아무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며 “그들을 진짜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그들은 저희를 성희롱 상대, 노리개, 안주거리 등으로만 생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학교쪽은 진상조사에 나섰다. 홍익대는 14일 오후 6시께 경영대학장 명의로 학내 게시판에 공지를 내고 “14일 자정께 최초 제보글이 게시된 뒤 당일 오후에 해당 사건에 대해 학교 본부에 보고하고 성폭력대책위원회 소집이 결정됐다”면서 “경영대학장 명의로 이 사건을 성평등상담센터에 신고해 가해자에게서 진술을 듣고 피해학생에게 집단 상담을 지원하며 동시에 사후 학내 갈등 최소화를 위해 예방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자 대학생들이 ‘단톡방’에서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희롱을 해 논란을 일으킨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에 이어 올해 초 홍익대 조치원캠퍼스, 춘천교대에서도 남학생들이 SNS 단체방에서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대화를 주고받아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카카오톡이 활성화 되면서 학과마다 과학생 전체가 포함되어 있는 단톡방이 생겼는데, 최근 이같은 학과 단톡방은 남학생만 모이는 ‘남톡’과 여학생만 모이는 ‘여톡’으로 나눠 친밀감을 나누면서 친목이라는 이름 하에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하는 것으로 보인다.
남학생 단톡방에서 성희롱이 자주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는 “남학생들에게 여전히 ‘권위적(가부장적인) 성의식’, ‘성을 물적대상화(상품화)하는 윤리’의식이 있는데 이것이 폐쇄성을 띄는 단톡방에서 과격한 표현과 함께 표현되는 것”이라며 “카톡 음란 대화는 성도착증, 성추행, 성폭행(성범죄) 연결선 상에 있으므로 엄격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