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포항 지진' 관련해 내린 지시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Mikhail Metzel via Getty Images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포항 지진과 관련, 원전 등 산업시설들의 안전을 철저히 점검할 것과 수능시험 중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비해 대책을 강구하되 특히 수험생들의 심리적 안정까지도 배려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7박8일간의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이날 귀국한 문 대통령은 공군1호기에서 국가위기관리센터장으로부터 상황을 보고받고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 소집을 지시해 오후 4시30분부터 5시45분까지 1시간15분간 수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렇게 지시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국민 피해상황 및 원전안전 상황, 차질없는 수능시험 관리대책 등을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또 교육부와 행정안전부의 책임있는 당국자가 포항지역 현장에 직접 내려가 수능시험 상황을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출 것과 국토교통부에 수험생 수송대책 등 만반의 대비태세를 지시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진 발생(오후2시29분) 이후 19분 만에 1차 보고를 받았다고 한다. 지진이 발생한지 15분 뒤인 오후 2시44분에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이 상황을 파악해 공군1호기로 보고했고, 문 대통령은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을 통해 오후 2시48분에 1차보고를 받았다.

이후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은 원전 및 여러 산업시설 안전점검 상황을 취합해 ‘특별한 이상이 없음’을 오후 2시54분에 공군1호기로 다시 보고했고, 문 대통령은 2시58분에 2차 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지난 경주지진을 직접 경험해 보니 지진이 발생했을 때, 본진뿐만 아니라 여진 등의 발생에 대한 불안이 크기 때문에 현재 발생한 지진이 안정범위 이내라고 해서 긴장을 풀지 말고 향후 상황을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정부를 믿고 정부에서 전파하는 행동요령을 따라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변인은 특별재난지역 선포 가능성에 대해 "아직 특별재난지역 부분은 피해상황이 조사되고 집계된 이후 일이라 아직 그런 얘기가 나올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수능 연기 가능성에 대해 "사실 그런 것도 얘기를 했지만, 그런 것은 결론이 아니라는 생각"이라며 "통상적으로 여진이 있을 수 있지만 여진이 본진보단 작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로서는 시험 자체를 연기하는 것은 시험관리 전체에서 더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내일 여진에 대한 모든 상황을 충실히 고려해 (대비)하는 것으로 진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