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에 출마하라는 요청에 대한 박원순의 답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방선거가 머지않은 가운데 서울시장 자리를 놓고 벌이는 눈치 싸움도 한창이다.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밝혔던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박 시장이 3선을 포기하고 내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거나 경남도지사에 도전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민 의원은 박 시장을 향해 "다음에 대통령 나가기 위해서는 (중략) 자갈밭도 함께 걸어야지, 레드카펫 꽃길만 가면서 갈 수가 있느냐"며 "이번에 재선에 머물고 서울에 국회의원 보궐선거 내년에 같이 나와서 당에 들어와서 여의도 경험도 하는 것이 본인한테도 좋고 다음에 우리 정권창출을 위해서 좋다"고 덧붙였다.

the

하지만 민병두 의원의 제안은 바로 거절당했다. 박 시장은 15일 서울 종로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사 사회부장단 간담회에서 "제가 잘할 수 있고, 해오던 일을 가장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사실상 3선 의지를 확고히 했다.

박 시장은 또 "다른 사람이면 몰라도 서울시장을 하려는 분이 그렇게 말씀하시면 동기가 좀 순수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민 의원의 발언에 다른 목적이 있음을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