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까지는 엄마가 키워야 한다'는 주장은 허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ILDREN CARE
Happy girl spinning around her father in a field. Motion blur. | Arand via Getty Images
인쇄

아이가 3살이 될 때까지 엄마가 육아에 전념하지 않으면 아이가 문제행동을 할 가능성이 커진다는 이른바 '3세 신화'는 근거가 희박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NHK'에 따르면, '3세 신화'를 오래 연구해온 스가하라 마스미 오차노미즈여대 교수는 "'애착 이론'(Attachment Theory)을 주창한 영국 정신의학자 존 볼비가 1951년에 발표한 논문 때문에 '3세 신화'가 생겼다"며 "당시 볼비는 보육원 등에 맡겨진 유아들의 심신발달이 늦은 이유를 분석해달라는 세계보건기구(WHO) 위탁 연구를 진행하면서 '엄마의 돌봄이 부족한 게 원인'이라고 결론냈다. 당시 일본은 아버지가 일하고 어머니는 가사와 교육을 담당하던 시절이어서 이런 보고서의 결론이 친숙했다. 그래서 '3살까지는 엄마가 집에 있어야 한다'는 식으로 받아들여졌다"고 설명했다.

the

스가하라 교수는 "볼비 보고서는 모자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지 엄마의 취업을 부정한 것이 아니다. 엄마가 없으면 좋지 않다는 한쪽 측면만 강조되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스가하라 교수는 10년 이상 '3세 신화' 관련 연구를 진행해왔다. 그는 일본인 모자 269쌍을 12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3살 미만 아이의 문제 행동과 엄마의 취업 간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아이 1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도 있다. 2014년에 발표된 이 연구 결과를 보면, 아이가 2살 이전에 엄마가 일을 하더라도 아이가 5살이 됐을 때 아이의 학습능력과 문제행동이 엄마의 취업과 관련성을 보이지 않았다. 엄마의 취업은 아이 성장에 위험요인도, 플러스 요인도 아니라는 뜻이다.

스가하라 교수는 "아이 발달에 영향을 끼치는 건 엄마의 정신 건강, 부부 사이, 보육원 등에서의 보육 질 등"이라며 "이런 것들이
아이 발달에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건 안전한 환경에서 애정을 갖고 양육하느냐 여부"라며 "엄마 뿐만 아니라 조부모, 아빠, 아이 보는 사람, 보육사 등 어떤 사람이 돌보더라도 괜찮다"고 말했다.

40년 이상 엄마와 관련된 여러 '양육 신화'를 연구해온 오히나타 마사미 게이센죠가쿠엔 대학 총장도 비슷한 견해를 밝혔다. 그가 6천 명 이상의 엄마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직도 '3세 신화'가 광범위하게 받아들여지고 있었다. 그는 "인간의 역사와 문화는 정말 변하기 어렵다는 걸 느꼈다"며 "3살까지가 '대단히 중요한 시기'라는 건 사실이다. 다만 그 시기에 '엄마가 육아에 전념해야 한다'는 사고방식은 바뀌어야 한다. 엄마 뿐 아니라 아빠나 조부모, 이웃 등 여러 곳에서 애정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히나타 총장은 "아이가 3살이 될 때까지 확실하게 사랑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되 젊은 세대가 아이를 재울 때 그림책을 한 권 읽어주는 정도의 여유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