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정원 돈을 사적으로 썼다"고 검찰이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상납금을 사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park geun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국가안보를 가볍게 보기 때문이 아니라 오히려 대단히 중요하게 보기 때문에 이 사건을 엄하게 처리할 수 밖에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검찰은 국정원의 상납금을 받은 박 전 대통령이 이를 사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충분히 조사를 마친 뒤 박 전 대통령의 상납금 사용에 대해서도 일부 공개할 수 있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이 관계자는 "공무원이 나랏돈으로 뇌물을 제공했고, 돈 받은 대통령이 사적으로 사용한게 우리가 보고있는 이 사건의 실체"라며 "통상의 금품수수 관련 부패사건처리 기준으로 볼 때 책임자들 엄벌은 불가피하다고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청와대에 자금을 전달한 이병기, 남재준, 이병호 전 국정원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