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 이영표가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대해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축구 해설가 이영표(40)씨가 명성교회 ‘부자세습’ 논란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을 밝혔다.

lee young pyo

이씨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인간에게 등장보다 퇴장이 훨씬 더 중요한 이유는 누구든지 자신의 마지막 무대에서 퇴장하는 그 모습 그대로가 역사 속에, 사람들의 기억 속에 즉시 재등장하기 때문”이라고 세습 사건을 언급했다.

the
이영표 페이스북 캡쳐

그는 “오늘 수십 년 동안 한국교회를 대표했던, 어쩌면 존경받는 모습으로 떠날 수 있었던 한 목사의 마지막 퇴장이 비참하게 ‘세습’이라는 이름으로 끝나고 말았다”며 “퇴장하는 모습 그대로 이미 한국교회 모든 이들의 마음속에 부끄러운 모습으로 재등장했다”고 김삼환 원로목사를 비판했다.

이어 “아무리 ‘판단력’과 ‘분별력’을 상실한 시대에 살고 있다고는 하지만, 판단과 분별의 경계가 희미해진 사람들에게서 ‘판단하지 말라’는 말을 듣는 것은 여전히 힘들다”며 “작은 생각으로 그저 다를 뿐인 것을 틀렸다고 판단하는 사람은 되지 말자. 그러나 분별력을 상실한 채 틀린 것을 단지 다를 뿐이라고 말하는 상실의 사람은 더더욱 되지 말자”고 말했다.

지난 12일 초대형교회인 명성교회 김삼환(72)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44) 새노래명성교회 목사가 명성교회에 부임하면서 ‘부자 세습’ 이 완결됐다. 김하나 목사는 12일 오후 7시 서울 강동구 구천면로 명성교회에서 열린 ‘김삼환 원로목사 추대 및 김하나 목사 위임예식’에서 명성교회 담임 목사에 취임했다. 서울 강동구 명일동에 있는 명성교회는 1980년 김삼환 목사가 세운 교회로 등록 교인이 10만 명에 달해, 예수교장로회 통합교단의 대표적인 초대형교회로 꼽힌다.

창립자 김삼환 목사는 예장통합의 교단장뿐 아니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과 세계교회협의회 총회 대표대회장을 지낸 ‘한국 개신교의 얼굴’로 꼽힌 인물이다. 명성교회는 2015년 김삼환 목사 정년퇴임 후 세간의 세습 의혹을 부인하며 담임목사를 새로 찾겠다고 밝혔으나 이후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하기로 결의했으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총회 서울동남노회도 지난달 김하나 목사 청빙안을 가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