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박근혜는 ‘태극기'라도 있지만 MB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검찰 수사 가능성이 거론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엠비(MB·이명박 전 대통령)는 지금 아무 힘이 없다. 결국 검찰 포토라인에 서게 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the

정 전 의원은 이날 '시피비시'(cpbc) 라디오 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나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출국 직전에 옛날 청와대 참모들하고 장시간에 걸쳐 대책회의를 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 같은 경우는 태극기집회도 열고 그런다. 그런데 국민 중에서 엠비를 그렇게 옹호하고 ‘보복이다’ 그러고 나서는 세력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의 창업 공신이지만 이후 이 전 대통령과 멀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참모들 몇 명이 모여 가지고 그러고 있는 것이다. 사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금 아무 힘이 없다. 무슨 힘이 있겠나”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현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정치 보복적 성격이 있다”며 이 전 대통령 쪽과 비슷한 시각으로 바라봤다. 정 전 의원은 “적폐청산이라는 말은 사실 말 자체가 거부할 수 없는 말이긴 하지만, 지금은 그 일들이 정치 보복적인 성격을 띠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며 “목표가 결국은 엠비를 포토라인에 세우는 것이 최종 목표인 것처럼 느껴진다. 결국 그렇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은 딱 떨어진 게 안 나왔다”며 “했어도 안 했다고 그럴 것이다. 밝혀내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며 이 전 대통령의 구속 가능성은 낮게 봤다.

한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시사인' 주진우 기자의 보도를 토대로 이 전 대통령의 해외 비밀계좌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그는 “이명박 대통령 측에서 저 사람 엉뚱한 소리 하고 다닌다고 그러고, 뭘 걸든지 해야 하는데 대응이 없다. 그것도 좀 이상하다. 수상하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