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14일 17시 19분 KST

배우 정해인이 '정약용 6대손'이라는 말에 보인 반응

뉴스1

배우 정해인이 정약용의 6대손이라는 언급에 대해 "부끄럽지만 영광"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정해인은 14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김홍선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정약용의 6대손인 점에 대해 "그 말씀이 나오면 자꾸 부끄럽다. 저는 잘난 게 없는데 훌륭한 조상님이 거론되면 몸둘 바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영화가 정약용이 살았던 시대를 배경으로 한 것에 대해 "같은 시대 맞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역사적인 기록과 역사를 새롭게 다시 다른 시각으로 보는 것을 느꼈던 것 같다"며 "연기를 하면서 감독님이 말씀하셨지만 승자의 기록이라고 하셨는데, 제가 가진 신념과 이인좌라는 인물의 신념이 부딪쳤을 때 어떻게 평가될 것인가 하는 것에 대해서는 물음표를 던졌다"며 영화의 의미를 설명했다.

또 "정약용 선생님에 대해 물어봐주셔서 감사하다. 언제든 그 말을 들으면 부끄럽지만 영광이다"라고 덧붙였다.

'역모-반란의 시대'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