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이 일본 인터뷰에서 배우가 정치를 공부해야 하는 이유를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강동원 최근 일본에서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를 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12월에 개봉한 영화 ‘마스터’가 오는 11월 10일부터 일본에서 개봉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최근 일본의 여러 매체가 강동원과의 인터뷰를 보도하기 시작했다. 이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자신이 누구보다도 잘할 수 있는 일이 “인터넷 검색”이라고 말하기도 했고, 가구를 만드는 취미 등에 대해 언급했으며 최근에 본 영화로는 ‘베이비 드라이버’를 가장 재밌었던 작품으로 꼽기도 했다. 그리고 ‘연기’에 대한 배우로서의 생각을 밝혔다.

kang dongwon

일본의 패션잡지 ‘에끌라’(eclat)가 11월 10일 보도한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연기를 하는 일은 자신과 마주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강동원은 아래와 같이 답했다.

“자신과 마주한다는 표현이 적합한지는 알 수 없습니다. 다만, 제가 생각할 때 ’배우’는 연기를 통해 다른 사람의 아픔도 표현하는 직업입니다. 그래서 자신을 알아야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만, 다른 사람들에 대해 알아가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타인에 대해 안다는 것은 항상 사회적인 이슈나 정치적 문제에 대해서도 공부를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곧 배우는 시대의 아픔과 고통을 대변하는 사람입니다. 가수와 코미디언 등 여러 분야의 대중 예술가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배우는 사람들에게 더 친숙하게 다가가야 하고, 그들의 아픔까지 치유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마음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다른 이에 대해 알아야 한다는 건, 일종의 사명감과 같습니다. 저도 많은 사람과 교류를 하며 공부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이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오는 2018년이 자신의 배우 인생에서 가장 바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곧 특별출연한 영화 ‘1987’이 개봉하고, 그 후에는 ‘골든슬럼버’와 ‘인랑’이 예약되어 있으며 현재 협상 중인 작품도 4개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