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게 손가락 욕을 했다가 해고된 여성을 위한 모금액이 1억에 육박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의 차량 행렬을 향해 손가락 욕설을 날렸다가 해고된 여성이 있다. 이 용감한 여성은 온라인 지지자들 덕분에 상상도 못 한 퇴직금을 받게 됐다.

모금 사이트인 GoFundMe에 줄리 브리스크먼의 이름으로 벌써 $70,000(~ 8천만원)이 모였다. 목표액인 $100,000은 쉽게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브리스크먼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불만을 가운뎃손가락으로 표현한 지 며칠도 되지 않아 해고됐다.

랍 멜로는 그런 그녀를 위해 GoFundMe 페이지를 만들었다. 그는 "브리스크먼이 우리 모두에게 동기부여가 됐다"고 말했다. 기부에 참여한 사람이 벌써 3,000명에 가깝다.

cyclist

허프포스트는 손가락 사건 얼마 후 브리스크먼과 통화했다. 그녀는 전 직장인 아키마에서 해고됐다며 회사가 인터넷에 올린 손가락 사진을 문제삼았다고 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그런 사진을 올리는 게 규정에 어긋난다는 게 회사의 공식 입장이었다.

브리스크먼의 말이다. "회사 측에서 '우린 당신과 갈라서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말하더군요. 아키마 직원이 '음란성' 또는 '외설적'인 내용을 소셜미디어에 담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미에서요. 회사는 트럼프에게 날린 손가락 욕설을 '음란'하다고 정의한 겁니다."

briskman

메긴 켈리와 인터뷰 중인 줄리 브리스크먼

브리스크먼은 이번 사건에 대한 공개적인 입장을 밝히게 된 이유를 메긴 켈리와의 NBC 인터뷰에서 말했다. 자기 말고도 페이스북에 욕설을 올린 아키마 직원이 있다며 그 사람은 경고만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건 옳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틀림없는 차별이지요. 회사가 소셜미디어 정책을 공정하게 적용하지 않은 사례였습니다."

트럼프에게 가운뎃손가락을 날린 것을 후회하느냐는 켈리의 질문에 그녀는 "아니요"라고 대답했다.

그녀가 "우리나라는 아주 크나큰 문제에 처했습니다."라고 덧붙이자 Today쇼를 관람하던 관객은 박수를 보냈다.

브리스크먼과 멜로는 모금 현황에 대한 허프포스트 질문에 아직 응답하지 않은 상태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도널드 트럼프와 응아 누는 아기 얼굴을 비교해 보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