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북한에 관해 중대 성명을 발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인 오는 15일(현지시각) 중대발표를 예고했다.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의외로 북한에 대화메시지를 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급변할 것으로 보인다.

trump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필리핀에서 "수요일(15일)에 무역, 북한, 그 밖의 다른 많은 문제에 대한 중대한 성명(a major statement)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관심의 초점은 '북한' 관련 내용이다. '미국 ABC 방송'에 따르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주 "대통령은 이번 순방 말미쯤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며 "관련 내용이 '중대 성명'에 포함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월요일(13일) 행정부가 권고안을 대통령에게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심사숙고 중"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198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고 2008년 10월 해제했다. 미국 법률에 따른 테러지원국이란 국제 테러 행위를 반복적으로 지원하는 나라를 뜻한다.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되면 미국의 수출관리 법규의 적용을 받아 무역 제재, 무기수출 금지, 테러에 사용될 가능성이 있는 이중용도 품목의 수출금지, 대외원조금지 등의 규제를 받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다. 그는 순방 기간 동안 대북 비난 발언 수위를 낮췄다. 그는 12일 트위터에 "김정은과 친구가 되려 노력하고 있다. 언젠가 그렇게 될 수도 있다"고 적었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한 지 60일이 지났다는 점도 중요한 지점이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11월14일은 지난 9월 15일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를 마지막으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한 지 꼭 60일이 되는 날이다.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지난달 30일 "북한이 60일 동안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면 미국이 북한과의 직접 대화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는 신호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표는 14일 한국을 방문한다. 오는 16일 제주도에서 열리는 동북아평화협력포럼 참석차 방한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방한 기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도 가질 예정이다. 북한에 대한 '후속 조치'가 논의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