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유정이 '해외여행 인증샷'에 대해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업데이트: 내용 보강 (2017년 11월 13일 오후 9시 40분)

배우 서유정이 해외여행 중 문화재에 올라탔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서유정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초 후에 무슨 일이 터질지도 모르고 난 씩씩하게 저기 앉았다가 혼났다. 나 떨고 있니. 오마 후다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서유정은 이탈리아 베네치아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사자상 위에 올라탄 채 웃고 있다. 함께 올라온 사진에는 관리 직원이 지적을 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d

d

맹비난이 쏟아지자 서유정은 이날 오후 8시경 논란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사에 신중을 기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솔한 행동으로 크나큰 실수를 저지른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며, "추후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서유정의 사과문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