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이화여대 교수가 공식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일단은 얼굴을 고쳐야 돼. 몸을 고치든지"

학교 설립자와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학생들에게 공식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13일 이화여대는 A교수가 의과대학 재임교원인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이날 오전 수업에서 학생들에게 공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화여대 ECC에는 '의과대학 ○○○ 교수의 발언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이화의 변화를 꿈꾸는 이화여대/의전원 학생 일동' 명의로 작성된 대자보에는 A교수가 학교 설립자와 여성을 깎아내렸다는 주장이 담겼다.

학생들에 따르면 A교수는 강의 중 "(이화여대 설립자) 메리 스크랜튼 여사는 아들이 한국에 가겠다고 하니 그냥 아들 따라 온 사람"이라며 "(이화의료원의 전신) 보구여관도 정말 이름도 없는 '찌질한' 여자애들을 교육했던 기관"이라고 폄하했다.

또 학생들은 A교수가 "어느 직종이든지 여자가 반 이상하면 그 직종은 하향길이야" "제일 좋은 건 공부도 하지만 얼굴도 가꿔서 빨리 좋은 남자를 만나는 것" "일단은 얼굴을 고쳐야 돼. 몸을 고치든지" 등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도 했다고 전했다.

이화여대는 지난 1일 A교수가 본과 1학년 수업시간에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이메일 제보를 받고 의과대학 재임교원인사위원회 개최를 결정, 6일 A교수와의 면담에서 제보 내용이 사실인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9일 의과대학 재임교원인사위원회가 결정한 조치사항에는 A교수가 공개 사과 및 재발방지를 약속을 하고, 제보자를 보호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화여대는 "본교 의학과 교수의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 사안에 대해 학교 차원의 엄밀한 진상조사와 함께 필요한 모든 조치를 즉각적으로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