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가 우버에 11.5조의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OFTBANK HEADQUARTER
TORU HANAI / REUTERS, STUDIOEAST VIA GETTY IMAGES
인쇄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의 IT 기업인 소프트뱅크(Softbank)가 미국의 차량공유업체 우버(UBER)에 100억 달러(11조5천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이 가운데 90억 달러(10조3500억원)은 기존 주식을 매입하는데 쓰기로 하면서 소프트뱅크는 우버의 최대 주주 가운데 한 곳이 될 것으로 보인다.

Bloomberg는 12일(현지시각) 우버 테크놀로지 이사회가 소프트뱅크에서 제안한 '10억 달러의 직접 투자와 90억 달러어치의 기존 주식 매입'을 뼈대로 한 투자 제안에 대해 승인을 했다고 밝혔다.

우버는 이날 성명을 발표해 "소프트뱅크와 드래고니어(Dragoneer, 다국적 투자전문업체)가 이끄는 컨소시엄과 잠재적인 투자 합의를 체결했다"며 "이번 합의는 우버의 장기적인 발전 가능성에 대한 강력한 신뢰의 표시이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우버는 "투자 협상이 마무리되면 기술 투자와 글로벌 사업 확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며, 기업의 지배구조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소프트뱅크는 이번 투자를 통해 우버의 지분 14%를 확보하면서 최대주주 가운데 한 곳으로 오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runchbase에 따르면 현재 기업공개를 하지 않은 우버는 모두 85곳에서 투자를 받은 상태다. 이 가운데 16곳의 투자업체가 최대주주를 형성하고 있다.

우버의 현 기업가치는 685억 달러(약 77조원)에 이른다.

소프트뱅크의 투자 협상이 승인되면서 우버 내부에서 벌어졌던 경영 상의 주도권 다툼도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우버의 최대 주주 가운데 하나인 벤처캐피털 회사 벤치마크는 지난 8월 트래비스 캘러닉 전 CEO가 "자신의 이기적 목적을 위해 우버 내에서 권력을 강화해 왔다"며 "우버의 주주와 종업원, 운전기사, 투자 파트너와 고객들에게 해를 끼쳐온 그가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기는커녕 다시 CEO로 복귀하려는 조짐을 보인다"면서 사기, 계약위반, 신탁 의무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켈러닉 전 CEO도 우버의 최대주주 가운데 하나다.

Bloomberg는 "우버 이사회와 초기 투자자들, 소프트뱅크 간의 협상에서 우버 이사회는 캘러닉 전 CEO의 회사에 대한 영향을 줄이고 초기 투자자들의 주주 권리를 일부 제한하는 내용을 포함한 광범위한 지배구조 변화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벤치마크가 캘러닉 전 CEO에 대한 소송을 중단하고, 2019년을 목표의 우버의 기업공개 이행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