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이병헌 "김태리는 좋은 배우...기대 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배우 이병헌이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대한 기대감을 언급했다.

13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CGV에서는 제 38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이병헌, 박소담, 박정민, 김태리가 참석했다.사회는 봉만대 감독이 맡았다.

이날 김태리는 tvN 새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병헌과 함께 출연하는 것에 대해 "촬영은 들어갔는데 아직 선배님과 촬영은 못했다. 정말 설렌다"고 말했다.

그는 "'아가씨'를 찍을 때에는 찍기 급급해서 설렘이 부족했는데 선배님과 얼른 연기 함께 하고 싶고, 배우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병헌은 "드라마를 오래간만에 한다. 서양문물이 갓 들어온 시기를 다루면서 두 가지가 한국적인 부분과 서양적인 부분이 혼재된 드라마라 독특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저는 촬영이 많이 남아서 요즘엔 상상만 하며 지내고 있다. 어떤 모습의 이야기가 될까, 거기에 나오는 분들과 어떤 케미가 생길까 기대가 많이 되고 있다"고 말하며 "'아가씨'로 김태리 씨 연기를 봤는데 굉장히 좋은 배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기대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