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새 대표 유승민은 자유한국당·국민의당과 통합을 논의할 생각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을 포함한 이른바 '중도·보수대통합' 논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유 대표는 1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원대표자회의'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만약 3당이 동시에 같은 자리에서 중도보수통합이나, 건전한 보수 세력이 되는 결집을 논의할 수 없다면 바른정당이 한국당과 국민의당에 (대화) 창구를 만들어 논의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중도·보수대통합과 관련한 논의에 바른정당이 한국당은 물론 국민의당에 대해서도 창구를 만들겠다는 뜻으로 중도·보수대통합 논의에 바른정당이 중심에 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는 앞서 당소속 의원들과 중도보수통합 논의를 한 것을 설명한 뒤 "12월 중순까지 한달 안에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자는 합의가 있었다"며 "제가 한 약속을 지킬 것이고 진지하게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당과 통합 이슈를 어떻게 논의할지 막막해 창구를 정해야 할 것 같다"며 "국민의당의 경우 국민통합포럼 등을 통해 대화를 많이 해왔다. 원칙과 명분이 있는 통합이라면도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대북정책 등에 대한 차이로 인해 국민의당과의 통합은 어렵지 않냐는 지적에는 "안보 위기가 심각한데 연대·통합을 논의하겠다는 정당들이 안보문제에 대해 다른 이야기를 꺼내면 혼란이 일수 있다"며 "그래서 안보문제에 대해 중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

하지만 유 대표는 국민의당과 통합을 할 경우 영호남 지역주의를 극복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새 정치를 제대로 하려면 지역주의를 당연히 극복 해야되는거 아닌가 생각한다"며 "'호남배제' 이런 표현은 쓴적도 없고 머릿속에 들어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향후 보수진영에서 한국당과 차별성을 묻는 질문에 "바른정당은 경제성장을 위해 진보정당과는 뚜렷하게 차별되는 노선을 걸어왔고 복지·노동·교육 ·주택 등 이런 민생 이유에 대해 새로운 노선을 걷겠다고 일관되게 주장해 왔다"며 "앞으로의 분명한 정책지향점은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고 양극화를 해소하는 복지·노동 정책"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해선 "젊은 정치신인들을 최대한 많이 공천을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자신의 서울시장 출마설에는 "이미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고 말해 선을 그었다.

또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추가 탈당 등 우려에 대해서는 "최대한 설득하고 있다"며 "안정을 되찾은 분들도 있고 아직 설득이 필요한 분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유 대표는 이날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한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에 대한 예방도 요청했지만 아직 한국당 측으로부터 답변을 받지 못했다.

유 대표는 14일 오전 국립 현충원을 참배한 후 대표 취임 이후 첫 회의를 열고 신임 원내대표 추대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