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소환 가능성을 묻자 이재오가 답했다. "이게 무슨 동네 잡범입니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게 무슨 동네 잡범입니까? 나가서 내 결백한 걸 밝히게?"

'친이계' 좌장으로 꼽혔던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공동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군 사이버사령부와 국가정보원을 동원해 정치 개입을 지시한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라있다.

2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월22일 자신의 집무실에서 늘푸른한국당 대선후보인 이재오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으며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모습.

이 대표는 1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현재 제기되는 주요 의혹들은 "대통령하고 관계는 없는 것"이자 "관계자들이 자기네들이 자기 재량권 안에서 한 일들"일 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검찰이 "한 나라의 대통령(까지) 했던" 인물을 "무슨 잘못도 없는데" 소환해서는 안 된다는 것.

이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이 사이버사나 국정원에 정치 개입을 지시하고 이를 보고 받았다는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의 논리를 한 마디로 요약하면 '대통령이 그런 것까지 지시했겠느냐'는 말로 요약할 수 있다.

"그게 검찰까지 올라갈 것도 아니고 합리적 의심이라는 게 이게 대통령인데 갈 사안이 아니잖아요. 대통령 업무에 의해서 지시하고 지시받았다고 합시다. 지시하고 지시받는 것이 업무범위 안에서지 그걸 선거에 이렇게 누구를 당선시켜라, 누구를 나쁘게 해라, 누구를 블랙리스트 만들어서 없애라. 이런 걸 대통령이 지시하고 보고를 받겠어요?" (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lee myung bak 2012

이 대표는 이런 맥락에서 '대통령 지시를 받았다'는 김관진 당시 국방장관(구속)의 진술을 반박했다. '주무장관이 알아서 하라'는 수준의 지시를 내렸을 뿐, 정치개입 행위를 구체적으로 지시한 건 아니라는 취지다.

해당 문건에 'VIP 강조사항'으로 적혀 있던 '우리 사람을 철저하게 가려서 뽑으라'는 내용에 대해서도 "국가관이 투철하거나 정세에 확실하거나 좀 확실한 사람을 뽑아라 이런 얘기"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역시도 "일상적인" 지시였을 뿐이라는 것.

lee myung bak 2012

이 대표는 한 발 더 나아가 "역대 정권에서 국정원이나 다 정부기관은 그런 짓들(정치개입)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런 구조를 없애는 건 좋아요. 나는 그런 적폐를 청산하는 것은 나는 100% 찬성인데. 그런 권력기관이 권력을 이용해서 그런 짓을 한다는 건 옳지 않은 거죠. 그걸 이번 기회에 뿌리 뽑는 건 좋은데 그걸 엉뚱하게 왜 이명박 대통령에 결부시켜서 이명박 대통령을 잡아가라 마라 하는 거니까 정치보복이라는 것 아닙니까?" (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