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살 소녀가 대학 법학과에 합격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만 14세 소녀가 부산의 와이즈유(영산대) 수시모집에서 법학과에 합격했다.

12일 와이즈유는 최근 발표한 2018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 합격자 중 경남 양산시에 사는 만 14세 이지영양이 포함됐다고 발표했다.

the

이양은 2002년 11월 23일 생으로 현재 나이 만 14세이다. 이양 또래들은 올해 중학교 3학년으로 내년에 고등학교에 입학한다. 이양은 지난 2015년 초졸 검정고시와 중졸 검정고시, 올해 고졸 검정고시에 합격해 대학에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을 갖췄다.

이양은 초등학교 2학년 여름방학부터 홈스쿨을 시작했다. 이양 어머니는 “지영이가 어려서 영재 판정을 받을 정도로 영특한 면이 있었다. 기존 학교의 갇힌 틀 보다는 자유롭게 학습할 수 있는 홈스쿨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는 “양산에는 홈스쿨 가정이 별로 없어 학생간 교류를 하지 못해 아쉬웠고 지영이가 남동생(10세)을 돌보며 집에서 공부를 한 게 가장 힘들면서도 대견스러운 점”이라고 말했다.

이양은 전공을 법학과로 선택한 것에 대해 동생과의 ‘휴대폰 협약서’ 때문이라고 했다. 이양은 “동생과 휴대폰 사용을 놓고 자주 싸웠던 문제를 협약서를 통해 해결했다”면서 “이때부터 주위의 법적 분쟁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양은 대학에 다니며 가장 하고 싶은 것에 대해 “도서관에서 맘껏 책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양은 가정형편상 보고싶은 책을 모두 볼 수 없었다고 한다. 이양은 지난 9일 합격 축하 기념으로 부구욱 와이즈유 총장과 면담을 한 뒤 곧바로 도서관에 가 플라톤의 ‘국가론’을 대출했다. 학교측은 이양이 입학하기 전이지만 워낙 책을 좋아하기에 특별히 교직원 ID를 이용해 도서 대출을 허락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