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트위터를 팔로우하지 않는다고 백악관 비서실장이 고백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소셜미디어에서 하는 발언을 신경쓰지 않으며 정책에 반영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john kelly

'LA타임즈'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일정에 동행한 켈리 실장은 12일(현지시각) 베트남 현지에서 취재진에게 “'백악관 참모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반응한다'고 보도한 것을 읽었다”면서 “그렇지 않다. 나도 그렇고, 참모진도 마찬가지다. 그렇게 하는 것을 허락하지도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믿거나 말거나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팔로우(구독)하지도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트윗에 올린 내용을 알게 되곤 한다"며 "그러나 나와 우리 참모진의 역할은 대통령이 무언가를 하기 전에 정확한 정보를 드리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켈리 실장의 이런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내각에서 별도의 여과 과정도 거치지 않은 채 국정에 직접 반영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자신을 ‘늙은이’라고 비방한 것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정은을 ‘작고 뚱뚱하다’고 한적이 없는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부르며 모욕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러나 “나는 그의 친구가 되려고 애쓰는데... 어쩌면 언젠가 그렇게 될지도 모른다”고 말해 김정은과의 대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모습도 보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