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 성심병원 간호사들이 김진태 의원의 정치후원금 납부도 강요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URSE
vm via Getty Images
인쇄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이 병원 소속 수간호사들에게 지역 정치인의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병원은 최근 간호사들에게 재단 행사에서 장기자랑으로 선정적인 춤을 강요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연합뉴스는 12일 강원도 선거관리위원회가 춘천성심병원의 간호사 A씨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서면 경고'했다고 밝혔다.

the

선관위는 "조사결과 A씨가 동료 간호사들을 상대로 자유한국당 김진태(춘천) 국회의원에게 10만원의 정치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지난해에는 A씨가 김진태 의원실에서 작성된 후원금 안내문을 병원 내부 메일을 통해 일부 간호사들에게 보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강원도 선관위 관계자는 "A씨의 행위는 후원금 안내가 아니라 후원금을 내도록 알선한 행위에 해당한다"며 "정치자금법에는 후원금을 알선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된 만큼 조사를 거쳐 서면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