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댓글 지시한 적 없다" MB 주장에 대한 하태경의 지적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여권의 '적폐청산' 기조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가운데 12일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을 향해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바른정당 최고위원인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 댓글 공작을 알았다면 불법 저지른 것이고,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라며 "MB(이 전 대통령)는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MB는 지시하지 않았다고 강변하지만 그것이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며 "정치 보복이란 말로 진실 규명을 방해해선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MB정부의 군과 국정원이 정치개입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이에 대한 궁극적 책임은 당시 대통령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 책임이 법적이냐 도의적이냐의 차이는 있지만 MB는 이 문제에 대해 겸허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