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의 강한 반발 이후 검찰에서 흘러나온 소식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MYUNGBAK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delivers his speech at the Business 20 forum in the framework of the Leaders G20 Summit on June 18, 2012. AFP PHOTO/ Yuri CORTEZ (Photo credit should read YURI CORTEZ/AFP/GettyImages) | YURI CORTEZ via Getty Images
인쇄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군 사이버사령부와 국가정보원을 동원한 정치관여 의혹을 강력히 부인한 것과 관련해, 검찰은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한 검찰의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심스러운 검찰의 입장에도 불구하고 이 전 대통령의 소환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다.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장을 지낸 원세훈 전 원장과 국방부장관을 지낸 김관진 전 장관이 모두 구속돼 이들의 '윗선'인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e

김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군 사이버사의 정치개입을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지시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1일 군형법상 정치관여와 직권남용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이 전 대통령이나 청와대 관계자 등의 지시 여부는 포함하지 않았지만, 검찰이 '윗선' 수사를 이어간다고 밝힌 만큼 다음 수사 대상자는 이 전 대통령만 남은 상황이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해서도 수사 대상으로 지목된다. SNS 장악문건과 방송장악 문건 등은 청와대의 지시로 국정원이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