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달 방중 합의..."양국 문제 포괄적 논의"

게시됨: 업데이트됨:
XI JINPING
news1
인쇄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베트남 다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1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갖고 12월 중 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간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오후 5시37분부터 50여분간 중국측 숙소인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2번째 정상회담을 갖고 한중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한 뒤 이같이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양 정상은 또 북한 핵 및 미사일과 관련해 현 한반도 안보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북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양국은 이를 위해 각급 차원에서 전략대화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또 사드 문제와 관련해선 지난달 31일 공개한 ‘양국 관계개선 방안에 관한 발표내용’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양국이 모든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정상궤도로 조속히 회복시키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새로운 출발이고 좋은 시작”이라고 펑가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평창올림픽에 맞춰 시 주석의 방한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방한을 위해 노력하겠다. 만일 사정이 여의치 못해 못가더라도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양국 고위당국자 접촉에서 우리 정부는 중국측 관계자에게 탈북자 당사자의 의사 및 인권존중, 인도주의적 원칙에 따른 처리, 탈북자 의사 확인시 한국 정부의 신병 접수 용의 등에 대한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