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베트남 정상들이 양국관계에 대해 논한 내용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N OLD STREET
뉴스1
인쇄

동남아시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쩐 다이 꽝(Tran Dai Quang)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이 합의한 '2020년까지 교역 1000억불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8시부터 40분간 베트남 다낭시 정부청사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베트남 관계발전 방향을 비롯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같이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한-아세안(ASEAN) 미래공동체 구상' 등 한국정부의 아세안 관계강화 방침을 설명하며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는 베트남과의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길 희망했다.

꽝 주석은 지난 5월 아세안 특사 파견 등 한국정부의 아세안 중시 입장을 높이 평가하며 "한국의 '미래공동체 구상' 실현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그동안 양국이 모범적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하고, 2019년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 수립 10주년을 앞두고 양국관계를 한층 더 심화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기업의 대(對)베트남 투자 확대를 위해 한국산 자동차 부품에 대한 부관세 적용, 사회보장협정의 조속한 체결 등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꽝 주석은 이에 "베트남은 한국기업의 투자확대를 환영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하며 한국측 요청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선 문 대통령이 꽝 주석에게 그동안 북핵·북한 문제에 있어 우리 입장을 적극 지지해준 것을 평가하며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달라"고 요청했다.

꽝 주석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과 국제사회 노력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기존의 '다낭 한-베트남 IT(정보기술) 친선대학, '한-베트남 기술교류센터'와 이번 주 하노이에 개소 예정인 '글로벌 기후변화 허브센터' 'IT지원센터', 내년 초 착공 예정인 '한-베 과학기술연구원' 등이 중소기업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 등 각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꽝 주석은 한-베트남 간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협력이 이뤄지는데 만족을 표하며, 앞으로도 개발협력과 경제발전을 위해 한국 측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베트남 양국은 정상 차원 신뢰와 우호협력 관계를 구축했으며, 이를 토대로 양국관계를 한 차원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갈 기반을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