煎보디가드가 러시아인이 트럼프의 호텔에 여성들을 보냈으나 트럼프가 거절했다고 증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keith schiller

트럼프와 보디가드 키스 실러

지난 미대선 동안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렸던 트럼프의 '골든 샤워 테이프'는 여전히 미스터리다. 그러나 트럼프의 전 보디가드는 지난 2013년 러시아가 당시 모스크바에 묵고 있던 트럼프에게 여성들을 보내려 한 건 사실이라고 증언했다.

9일 NBC 보도에 의하면 보디가드 키스 실러는 지난 7일 미국 하원에서 있었던 정보위원회 비공개 증언에 섰다 그는 '골든 샤워 테이프'는 사실이 아니라며, 비즈니스 미팅에서 만난 러시아 사람이 트럼프에게 여성 5명을 보내겠다고 했으나 자신은 "우리는 그런 짓은 하지 않는다"고 거절했다고 말했다.

실러는 이후 트럼프가 호텔 방으로 들어가며 이 이야기를 했고, 그 후 실러는 자신의 방에 들어갔기 때문에 정확히 트럼프의 방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는 모르겠으나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은 것을 확신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골든 샤워 테이프'의 존재 여부는 지난 대선 당시 영국 정보기관 요원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확인되지 않은 문서를 버즈피드가 보도하면서 화제가 되기 시작했다. 이 문서에는 트럼프가 모스크바의 호텔 방에서 몇 명의 러시아 성노동자들과 '골든 샤워'(파트너(들) 몸이나 주위에 소변을 보는 섹스 플레이)를 했다는 주장이 담겨 있었다.

트럼프는 이 문서의 내용에 대해서 강력하게 부인했다.

허핑턴포스트US의 Former Bodyguard Says Russian Offered To Send Women To Trump’s Moscow Hotel Room: Report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