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라스 베이거스의 자율주행버스가 운행 2시간 만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LFDRIVING
Keolis
인쇄

미국에서 승객을 태운 자율주행 버스가 운행 2시간 만에 교통사고를 냈다.

Las Vegas Review-Journal은 라스 베이거스(Las Vegas) 경찰국의 발표를 인용해 8일(현지시각) 정오께 자율주행 버스와 배달용 화물차가 프리몬트 거리(Fremont St.) 주변에서 충돌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충돌은 경미했으며, 다친 사람은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이 파악하고 있는 사고 경위는 이렇다.

화물차가 후진을 하려는 순간 자율주행 버스가 멈춰 섰는데, 화물차가 계속 후진을 하면서 화물차의 바퀴 부분이 자율주행 버스와 부딪혔다는 것이다.

화물차 운전자는 교통 규칙을 어기고 후진한 사실을 시인했다.

keolis

라스 베이거스 시내를 다니는 이 자율버스는 지난 8일(현지시각)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이 자율주행버스는 미국자동차협회(AAA) 지원을 받아 운송 전문업체인 키올리스(Keolis)가 제작했다.

이 자율주행 버스는 교통신호 시스템과 소통이 가능하며, 라스 베이거스 시내의 혁신 지구(Innovation District) 안에서 무료로 운행하고 있다.

모두 11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운행노선의 편도 거리는 0.5마일(800m)이다.

키올리스의 자료를 보면 "실제 도로 환경에서 시민들의 반응과 진보된 기술을 시험하기 위해 미국 내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자율주행 시범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에 대해 ZDNet은 "자율주행 버스가 운행 2시간도 안 돼서 사고를 냈다"며 "자율주행 차량이 운전가가 탑승한 차량과 충돌한 사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초에는 구글의 자율주행차가 캘리포니아주에서 시내버스와 충돌한 적이 있다. 우버(Uber)는 지난 3월 자율주행 시스템의 문제점을 확인하기 위해 아리조나주에서 진행하던 자율주행 차량의 시험운전을 일시적으로 중단한 상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