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연상호 감독의 다음 이야기는 ‘염력'이다(포스터 공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016년 영화 ‘부산행’으로 실사영화 연출에 데뷔한 연상호 감독이 차기작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제목은 ‘염력’. 2018년 2월에 개봉할 ‘염력’이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the

포스터의 배경은 서울 도심 한복판이다. 그리고 공중에 떠 있는 한 남자의 뒷모습이 보인다.

‘염력’은 무능력한 아버지가 초능력을 얻게 되어 위기에 놓인 딸을 구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류승룡이 아버지 석헌을 연기했고, 심은경이 딸 루미를 맡았다. 이외에도 박정민, 김민재, 정유미 등이 출연한다.

아래는 사전에 공개된 ‘염력’의 스틸들이다.

the

the

the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