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열쇠 수리공이 일감을 따기 위해 저지른 일

게시됨: 업데이트됨:
DOOR KEY
A door handle with lock and keys. The door is metallic. | Ramonespelt via Getty Images
인쇄

일감을 따기 위해 아파트 단지를 돌며 열쇠 구멍에 본드 주입한 열쇠 수리업자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11단독 계훈영 판사는 9일 아파트 현관문 열쇠 구멍에 강력본드를 주입한 혐의(재물손괴)로 기소된 열쇠수리업자 A씨에게 벌금 25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4월 12일 오후 6시 44분께 B씨의 아파트 현관문 열쇠 구멍에 강력본드를 넣어 열쇠구멍을 파손하는 등 동네 아파트를 돌며 5차례에 걸쳐 같은 행위를 반복한 혐의를 받았다. 계 판사는 "죄질이 매우 나쁘지만 일부 피해자에게 배상하고 원만히 합의한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