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지폐가 흩날리자 차량들이 일제히 멈춰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고속도로를 질주하던 차량들이 갑자기 차선을 변경했다. 급제동한 차에서 나온 운전자는 도로를 향해 뛰어나와서 바닥에 떨어진 돈을 주웠다. 경부고속도로 북대구 나들목 근처에서 일어난 일이다.

SBS의 보도에 따르면, 8일 오전 9시 20분쯤 대구시 검단동 경부고속도에서 속도를 내고 달리던 차량들이 북대구 나들목을 앞두고 갑자기 꼬리를 물더니 비상등을 켜고 급하게 멈춰 선다. 도로 바닥에 나뒹구는 건 1만원과 5만원권 지폐들이다.

2차선에 있던 차량들은 아예 멈췄고, 맨 앞에 있던 차량 운전자는 다급하게 지폐를 주웠다. 지폐를 줍기 위해 급하게 차선을 변경하고 갓길에 차량을 정차하면서 뒤따르던 차량들이 가까스로 급정거를 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the

the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지만 돈은 모두 사라진 상태였다. 경찰은 앞서 가던 차량에서 50~60만원의 지폐가 떨어진 것으로 보고 현금 주인을 찾고 있다.

돈을 줍기 위해 갑자기 멈춰선 운전자들은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고속도로에서 고장 등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주정차를 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