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와 미러볼을 섞은 듯한 '반짝이' 커피가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coffee golden background

커피에 첨가물이라곤 고작해야 설탕이었던 시절을 기억하는가? 시대가 얼마나 많이 바뀌었는지를 증명하는 해프닝이 있다. 소위 말하는 '반짝이' 커피가 요즘 뜨고 있는 것이다.

독특하다 못해 반짝거리는 이 커피를 구상한 회사는 오스트레일리아의 '디 벨라 커피'다. 재료는 일반 커피와 똑같다. 커피 원두로 만든 커피샷과 우유다. 아, 그리고 숨기고 싶어도 숨길 수 없는 식용 '반짝이' 왕창.

vinita(@miss_vinita_)님의 공유 게시물님,

영국이 본사인 '리치필드의 멜버른'도 반짝이 음료를 시험하고 있다. 카푸치노에서 강황 라떼에까지 식용 금가루를 뿌리지 않는 음료가 없다. 금가루 커피 한 잔을 사면 말도 타게 해준다나?

특히 몸이 많이 지쳤거나 이제까지 늘 마시던 커피가 좀 심심하게 느껴질 때 '반짝이' 커피를 추천한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커피와 우유의 관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AU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