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빈 만찬서 '야생화' 부른 뒤 박효신이 밝힌 소감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의 방한을 기념하는 '국빈 만찬'에서 노래를 부른 가수 박효신이 소감을 전했다.

7일 박효신은 국빈 만찬에서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 '야생화'를 불렀다. 청와대 측은 이 노래를 선정한 이유로 "야생화는 K팝 발라드의 대표적 대중음악이자, 수많은 고난과 고통 속 아름다움을 담아내는 꽃"이라며, "한미 양국이 그동안 함께 겪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아름답게 피어나길 소망하는 마음"이라고 말한 바 있다.

OSEN에 따르면 공연 후 박효신은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자리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고, 의미 있는 공연을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고 짧은 소감을 전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박효신은 이날 공연에서 자신의 곡 ‘야생화’에 대해 “긴 겨울을 이겨내고, 봄을 기다려 다시금 아름다운 꽃을 피워내겠다는 우리 모두의 의지와 희망을 담은 노래”라고 소개했다.

뉴스1에 따르면 박효신은 이 무대를 위해 오랜 시간 편곡에 힘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연은 KBS 교향악단과 함께한 무대인만큼 밴드 요소를 배제하고 피아노와 관현악 위주로 편성됐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국빈 방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