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전무·박지성 본부장 체제가 출범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한축구협회가 파격적인 인사를 선보였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8일 홍명보 전 국가대표팀 감독을 전무이사로 선임하고, 박지성 선수를 유스전력본부장으로 영입하는 등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전무이사를 보좌하는 사무총장직에는 전한진 국제팀장을 발령했다. 기술발전위원회 위원장엔 이임생 전 톈진 감독이 자리했다. 기존의 안기헌 전무와 이용수 부회장은 사임했다.

the

한겨레에 따르면, 홍명보 감독의 복귀와 박지성의 협회 행정 참여로 축구협회는 자연스럽게 세대교체를 이뤘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한겨레는 "홍 감독은 선수뿐 아니라 지도자로서 선이 굵은 스타일이다. 단순한 회장의 예스맨이 아니라 수뇌부한테 쓴소리도 하면서 소신 있게 자신의 의지를 드러낼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박지성 유스전략본부장은 유소년 축구발전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해나가는 임무를 떠맡았다. 축구협회는 “박지성 선수가 경험한 선진 축구시스템을 통해 대한민국 축구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호곤 위원장이 물러난 기술위원회는 축구발전을 위한 중장기 정책 수립과 기술연구 기능을 담당할 기술발전위원회로 개편됐다. 초대 위원장엔 이임생 전 톈진 감독이 선임됐다. 또 최영일 전 동아대 감독이 학원·클럽 리그를 관장하고 제도개선을 담당할 부회장에 선임됐고, 조덕제 전 수원FC 감독이 대회위원장으로 영입됐다. 신설되는 국가대표 감독선임위원회 위원장 인선은 진행 중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