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이 공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쉐린 코리아가 11월 8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에 선정된 레스토랑을 공개했다. ‘미쉐린 가이드’에 따르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총 24개의 서울 레스토랑이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으며 “이 중 4곳이 새로운 1스타 레스토랑으로 떠올랐고, 2 곳은 작년에 받은 1스타에 이어 추가로 별점을 한 개씩 받아 2스타 레스토랑”이 됐다.

the

한식 레스토랑 ‘가온’과 ‘라연’은 작년에 한국 최초의 미쉐린 3스타를 받은데 이어 올해도 다시 한번 미쉐린 3스타를 받았다. 지난 2017년 2스타를 받은 곳간(한식)과 권숙수(한식) 역시 별 두 개를 유지했다. 여기에 임정식 셰프의 1스타 정식당과 서울 가이드에서는 유일한 미쉐린 스타 스시 레스토랑인 박경재 셰프의 코지마가 각각 별 한 개씩 추가로 받아 두 개의 별을 얻었다.

‘미쉐린 가이드’는 2018 가이드에서 소개된 1스타 레스토랑은 “총 18곳”이라며 “이 중 도사, 익스퀴진, 주옥, 테이블포포가 각각 새롭게 1스타 레스토랑 대열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아래는 24개 서울 레스토랑의 전체 리스트다.

[3 스타]
가온
라연

[2 스타]
곳간
권숙수
정식당 (New)
코지마 (New)

[1 스타]
다이닝 인 스페이스
DOSA by 백승욱 (New)
라미띠에
리스토란테 에오
밍글스
발우공양
보트르메종
비채나
스와니예
알라프리마
유유안
익스퀴진 (New)
제로컴플렉스
주옥 (New)
진진
큰기와집
테이블포포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