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도, 24년 전 클린턴도...국회 연설 주제는 ‘북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1993년 7월10일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이어 24년여만이다.

클린턴 대통령의 방한 첫날은 토요일이었다. 청와대에서 김영삼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클린턴은 곧바로 국회를 방문해 오후 5시27분부터 27분간 연설을 했다. 그는 “한반도 분단의 조속한 종식과 통일을 지지한다. 한반도의 장래는 남·북한의 당사자에게 달려 있다”며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 해결 원칙을 확인했다. 또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지지한다. 북한의 국제원자력기구 사찰 및 남북 상호 사찰 수락”을 강하게 촉구했다.

the

연설에 앞서 당시 이만섭 국회의장은 클린턴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클린턴을 소개하며 “그 지혜와 역량과 아름다움으로써 새 시대의 새로운 영부인상을 보여주고 계신 힐러리 로덤 클린턴 여사께서 잠시 일어나셔서 우리의 따뜻한 환영을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소개했다.

the

클린턴 대통령은 “저는 1992년 올림픽 마라톤에서 바르셀로나의 마지막 언덕을 이겨 내서 금메달을 딴 한국의 훌륭한 마라톤선수 황영조의 모습을 기억할 수 있습니다. 그의 정열과 인내는 오랜 고난의 역사를 이겨 냈을 뿐 아니라 그 속에서 번영을 이룬 한국인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우리는 그러한 정신을 찬양합니다. 우리는 과거에 서로 어깨를 맞대고 싸웠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은 실로 마라톤과 같습니다. 우리 이 마라톤에서 같이 뜁시다”는 말로 연설을 마쳤고, 국회의원들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쳤다.

bill clinton south korea

당시 민주당 김영진 김인곤 김장곤 김종완 이규택 이길재 이희천 최락도 의원 등 국회 농수산위 소속 의원 8명 전원과 국민당 조일현, 무소속 정태영 의원 등 10명은 쌀개방 반대 항의문을 의석 앞에 세워놓고 연설을 들었다. 이들은 “쌀 개방 절대 반대(We strongly oppose theimport of rice)”, “쌀은 우리 민족의 혼”(Rice is the spirit of our people)"이라고 쓴 한글과 영문 항의문 등을 한장씩 자신의 좌석 위에 세워놓았고, 국내외 취재기자들의 집중적인 카메라 세례를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