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이 트럼프에게 '박근혜 석방'을 요구하다 쫓겨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이 8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에 앞서 본회의장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었다가 국회 방호원들에게 강제로 퇴장을 당했다.

the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 의원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국회에 도착하기 직전 본회의장에 들어와 미리 준비한 피켓을 들었다. 피켓에는 ‘한미동맹 강화’,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라는 문구가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이 읽을 수 있도록 이를 ‘Stronger alliance U.S. and Korea’, ‘Release Innocent President Park’ 이라는 영문도 피켓에 담았다.

방호원들이 피켓을 내려달라고 요청하자 조 의원은 “국회법을 가져오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5분가량 승강이를 벌이던 조 의원은 결국 방호원들에 의해 본회의장 밖으로 끌려나갔다. 국회 사무처는 조 의원 말고도 민중당 의원 등을 중심으로 기습 피켓 시위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상황을 주시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