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숙소 돌아가면서 도로에서 '역주행' 한 사연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방한 첫날인 7일, 청와대 만찬을 끝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공식 일정이 모두 마무리됐다.

그러나, 트럼프의 방한을 반대하는 단체는 트럼프를 이대로 보내줄 생각이 없는 듯하다.

'NO 트럼프 공동행동'(공동행동) 주최 집회 참가자들은 7일 밤 10시 30분경, 트럼프 대통령이 청와대 만찬을 마치고 용산구 하얏트호텔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서 시위를 하며 종이컵과 야광봉 등을 도로에 던졌다.

경찰이 그물망과 방패 등을 이용해 이들이 투척하는 물건을 막았으나, 계속 물건이 쏟아지자 트럼프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과 경호 차량의 경로를 바꾸는 일이 벌어졌다.

당초, 트럼프는 정상 방향인 세종문화회관 쪽 도로를 이용해 용산구 하얏트 호텔로 이동할 계획이었으나 집회 참가자들의 행동으로 인해 반대편 역방향 도로를 이용해 돌아가게 된 것.

e

트럼프 대통령의 차량이 반대차선으로 역주행해 광화문광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e

e

앞서 공동행동은 5000여명의 참가한 가운데 이날 오후 7시쯤부터 '전쟁반대 평화실현 국민촛불' 행사를 열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들은 오후 8시쯤 트럼프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이 청와대 만찬을 위해 광화문광장 인근을 지나자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 차도 쪽을 향해 촛불을 높이 들며 "노 트럼프, 노 워(NO TRUMP, NO WAR)", "한반도 긴장 고조, 트럼프를 반대한다", "반이민 정책 트럼프는 물러가라" 등 구호를 외쳤다. 트럼프 대통령 차량이 바로 앞을 지나갈 때는 '분노의 함성'을 외치기도 했다.

Close
멜라니아 트럼프 방한 걸스 플레이2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