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이캔스피크'의 주인공인 위안부 피해자가 트럼프와 포옹하다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7일 저녁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도 초대 받았다. 이용수 할머니는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아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 국빈 만찬에서 이용수 할머니를 만나 포옹하며 인사하는 모습.

e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이 할머니를 초대한 배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위안부 문제나 한일 역사 문제와 관련해 균형 있는 시각을 가져달라는 의미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2007년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일본군 위안부 청문회장에서 또 다른 피해자인 고 김금자 할머니와 함께 피해 사례를 증언한 바 있다.

한편, 일본 측은 이용수 할머니가 공식 만찬에 초대되고 '독도 새우'가 만찬 메뉴로 제공되는 것에 대해 불쾌하다는 입장을 표시하고 있다.

KBS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7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청와대 만찬에 위안부 피해자가 초대받은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국 측에 외교 루트를 통해 우리나라(일본) 입장을 제기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스가 장관은 "합의는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을 한일 양국이 확인했던 것으로, 국제사회가 높이 평가했다"고 주장하며, "한국 측에 끈질기게 모든 기회를 통해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요구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만찬에 '독도 새우'가 제공되는 것과 관련해서도 "북한 문제에 관해 한미일의 연대 강화가 요구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과 한국을 첫 방문지로 선택한 가운데 한미일의 밀접한 연대에 악영향을 끼치는 듯한 움직임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KBS 11월 7일)

Close
멜라니아 트럼프 방한 걸스 플레이2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