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전략자산 획득'에 대한 靑 관계자의 설명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SOUTH KOREA
Moon Jae-in, South Korea's president,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with U.S. President Donald Trump, not pictured,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in Seoul, South Korea, on Tuesday, Nov. 7, 2017. Trump said that North Korea should come to the table and make a deal on its missile and nuclear programs. Photographer: SeongJoon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인쇄

청와대는 7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의 미군 최첨단 전략자산 획득과 개발에 대한 협의를 즉시 개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첨단 전략자산은 우리가 그동안 얘기했던 핵추진잠수함도 있고, 최첨단 정찰자산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한국의 무기구입 또는 전략자산 획득 부분은 이전 정부에서 합의했던 무기구입 부분은 지속해서 이어져 나갈 것이고, 다만 우리 정부에선 최첨단 전략자산과 관련해서 별도로 미국과 추후 협의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 두 가지는 우리 정부가 향후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를 해나갈 예정"이라면서 "이 두가지가 우리 정부에서 시작된 새로운 무기획득의 프로세스이고, 시작을 이전 정상회담부터 논의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오늘 결론이 안 난 것이냐'는 질문에 "결론이 날 수 없는 사항"이라며 "이 무기를 구입할 수도 있고, 같이 개발을 할 수도 있는 그런 시스템이라서 이 문제는 기술적인 측면을 시작해서 여러 가지 함께 검토하면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핵추진잠수함에 대해선 "지난번 정상회담에서도 협의가 있었지만, 내용적으로 들어가 보면 여러가지 구체적인 규범, 미국이 가진 핵추진잠수함의 특성 등을 고려했을 때 풀어야 할 여러 가지 과제가 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서 진척된 결과가 나올 시점이 아니고, 지금 현재는 하나하나씩 양국이 긴밀하게 협의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핵심관계자는 "(두 가지 자산 중) 어느 것이 구입이고 어느 것이 공동개발이냐 하는 부분은 둘 다 일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찰자산이 위성이냐'는 물음에 "구체적인 내용은 지금 말을 못하지만 위성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국빈 방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