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한 멜라니아에게 '손가락 하트'를 가르쳐준 결과 (연속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멜라니아 트럼프는 한국에 도착한 7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걸스 플레이2(Girls Play2)' 행사에 참석했다.

'걸스 플레이2'란 공공 외교 캠페인의 일환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여학생들의 체육 활동 참여 확대'를 목적으로 한다.

이날 행사에는 샤이니 민호를 비롯해 △정현배 여성가족부 장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조희연 교육감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등등이 참석했는데...

멜라니아를 만난 한국의 청소년들은 몹시도 설렌 표정이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스포츠한국에 따르면, 멜라니아 트럼프는 이 자리에서 "올림픽을 앞두고 더 많은 소녀가 스포츠에 참가할 기회를 얻길 바란다. 소년과 소녀는 똑같이 스포츠를 누릴 권리가 있다"며 "모든 종목, 시설에 똑같은 접근성을 갖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은 멜라니아에게 깨알같은 한국 문화 하나를 전수해 주었다.

바로, '미니 하트'이다.

w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의 문화 전수

과연, 멜라니아는 '손가락 하트'를 배울 수 있었을까?

그렇지는 않은 듯하다.

아래는 행사 말미에 찍은 단체 사진. 모두가 '손가락 하트'를 하고 있으나, 멜라니아는 그저 웃음만 지을 뿐이다.

e

e

확대 화면

Close
도널드 트럼프 국빈 방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