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에 대한 이 교회 간판이 문제가 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하느님, 맙소사.

미국 플로리다 교회가 오해받기 딱 좋은 '용서'에 대한 글을 올렸다가 오히려 용서를 빌게 됐다. 교회 간판에 적힌 내용을 본 사람들(대부분)에게 용서보다는 섹스에 대한 상상을 더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다.

벨라비스타 침례교회 간판에는 "용서는 침을 뱉고 싶을 때 그 침을 삼키는 행위다."라고 적혀있었다.

Catherine306098로 알려진 인스타그램 사용자가 문제의 사진을 공유했다. 그녀는 "아내에게 화난 사람이 있는 듯."이라고 사진에 대해 적었다.

church

오랄섹스에 대한 내용으로 오해될 수 있다는 시각에 대해, 교회는 음란성을 의도한 게 아니라고 대답했다.

교회 관계자는 "서로 용서하자는 순수한 메시지"였다고 올란도의 WKMG에 설명했다.

위 내용은 교회 간판에서 사라졌다. 교회는 또 "혹시 불쾌감을 느낀 사람이 있다면 사과한다."라고 덧붙였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코미디 와일드라이프 포토그래피 어워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