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서 폭발물 의심신고가 접수돼 군 폭발물처리반이 출동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뉴스1
인쇄

서울지하철 1호선 상행선 방면 승강장에서 폭발물 의심 신고가 들어와 경찰과 소방, 군이 출동했지만 '빈 가방'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와 중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7일 오후 1시40분쯤 서울역을 지나는 시민으로부터 폭발물로 의심되는 검은색 여행용 가방이 지하철 승강장에서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확인한 결과 비어있는 가방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폭발물이 의심 신고가 들어와 주변에 차단막을 설치하는 등 시민들의 접근을 통제하고, 군의 폭발물처리반 출동을 요청했다"라며 "오후 2시52분쯤 비어있는 가방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호선을 관리하는 서울교통공사는 폭발물로 의심되는 가방을 해체하는 동안 열차운행을 통제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폭발물처리반이 도착한 오후 2시35분부터 16분가량 양방향 열차운행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