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발병률이 더 높은 페니스 모양은 따로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바나나처럼 휜 페니스가 침실에선 장점일 수 있다. 하지만 한 연구에 따르면 암발병률이 더 높은, 나쁜 요인일 확률도 있다.

'생식과불임저널'에 게재된 이번 연구는 1천 5백만 명에 대한 자료를 집계했다. 연구팀은 그 과정에서 페니스를 휘게 하는 페이로니병(Peyronie's disease)을 앓는 남성의 위암, 피부암, 고환암 등의 발병률이 일반인보다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man grabbing crotch

페이로니병은 페니스 내에 있는 plaque라는 상처 조직으로 인해 발생한다. 발기 시에도 페니스가 휜 모양으로 남고 통증과 발기부전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MedicalNewsToday는 이번 연구를 통해 페니스 내 상처 조직(종양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과 비뇨기암 사이에 관계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는 게 흥미로운 점이라고 전했다.

연구팀은 베일러의과대학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페이로니병(페니스 섬유증으로도 알려짐)을 앓는 남성일 경우 고환암 위험이 40%나 더 높았다. 뿐만 아니다. 페이로니병 환자는 피부암과 위암을 앓을 확률도 더 높았는데, 29%와 40%였다.

이번 연구를 이끈 알렉산더 파스튜작 박사는 "페이로니병과 암의 관계를 이제까지 아무도 제시한 바가 없었다"라고 텔레그래프에 말했다.

banana

그는 "사람들이 이 문제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이번 연구는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성과 생식에 대한 관점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더 중요한 건 이들의 암발병률이 일반인에 비교해 지나치게 높다는 사실이다. 관찰이 더 필요한 인구라는 사실을 보여준다."라고 덧붙였다.

페니스가 좀 휘었다고 무조건 놀랄 필요는 없다. MedicalDaily에 의하면 남성의 페니스가 살짝 휜 것은 정상에 가깝다. 사람의 몸은 백 퍼센트 똑바르지 않기 때문이다.

파스튜작 박사의 말이다. "페니스가 약간 휜 것은 정상이다. 모든 페니스에 약간의 곡선이 있다."

주로 40에서 60대 사이에서 가장 흔하게 목격되는 페이로니병 증세는 더 젊은 층도 겪을 수 있다. 페니스에 상처를 입었거나 유전자적인 이유가 주원인이다.

가족력에 페이로니병이 있다면 특히 더 주의해야 한다. 페이로니병 유전자 관련 문제가 비뇨암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영국암연구'의 엠마 실즈는 "페이로니병 원인이 확실하게 밝혀진 건 아니다. 다만 암 발병을 시사하는 요인과 비슷한 위험을 지니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텔레그래프에 설명했다.

메이요의료원에 의하면 페이로니병 증상은 다음과 같다. 두드러지게 휜 페니스, 손으로 느껴질 정도의 페니스 피부 증상, 발기 문제, 페니스 축소 현상, 통증 등이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페니스에 대한 재미있는 상식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CA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