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국 군 당국이 트럼프 방한에 맞춰 전방위 경계태세에 돌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IR FORCE ONE
Gallo Images via Getty Images
인쇄

한미 군당국은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평시보다 강화된 대북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한미 군 당국은 지상과 공중, 해상에서 전방위 경계태세에 돌입했다.

우선 한미 공군은 트럼프 대통령이 탑승한 전용기 '에어포스원'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할 때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내릴 때까지 엄호 비행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과 관련한 공중 상황에 대비해 F-15K와 KF-16 전투기 등이 초계비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유사시를 대비해 전방과 가까운 지역에서 전투초계의 임무를 펼치고 있다"며 "또 주한미군 자산이 자국의 에어포스원을 엄호하는 비행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ir force one

초계비행에는 F-15K와 KF-16 등 전투기들이 동원되며 항공통제기 '피스아이'도 감시 자산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에어포스원 엄호 비행에는 주한미군의 F-16 전투기와 U-2S 고공 전략정찰기가 동원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지상에서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탐지하기 위한 조기경보 레이더 그린파인과 주한미군 성주기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레이더가 가동 중이며 또한 패트리엇 포대도 북한의 기습 도발에 대비 중인 상태로 알려졌다.

바다에서는 탄도미사일 탐지 레이더를 갖춘 이지스 구축함이 대북 감시를 강화하고 있으며 로널드 레이건함 등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3척도 한반도 인근 해상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평상시보다 강화된 차원에서의 경계 작전을 펼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에어포스 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