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청와대 수석의 금품로비 수사에 착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현직 청와대 수석비서관이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와 관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지난 2015년 의원이었던 현직 청와대 수석 A씨의 당시 비서관 윤모씨 등이 롯데 측으로부터 총 수억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현직 청와대 수석 중 2015년 의원이었던 자는 한명 뿐이다.

the

노컷뉴스에 따르면, 검찰은 2015년 롯데측이 A수석이 회장으로 있던 e스포츠협회에 억대 후원금을 낸 사실을 확인하고 대가성을 조사 중이다. 검찰은 A수석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으로 홈쇼핑 업체 재승인과 관련해 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7일 오전 e스포츠협회 자금 유용 등 혐의로 협회 사무실과 A수석의 비서관이었던 윤모씨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지난달 3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도중 A수석과 관련된 이들을 ‘게임농단’ 세력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