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152명, '박근혜 징계효력정지'·'홍준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유한국당 당원 일부가 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 무효와 홍준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서자 홍 대표는 이를 '친박의 준동'이라고 비하했다.

한국당의 이종길 부대변인 등 152명은 이날 오후 서울 남부지법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한 징계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 및'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1

이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독단적인 당 운영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최소한의 품격과 신의도 없는 홍 대표를 도저히 제1야당의 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당 윤리위 규정 제21조 제2항과 제3항을 인용한 뒤 "징계의 결정권한을 갖지 못한 홍 대표가 윤리위 규정을 위반해 징계 결정을 내렸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홍 대표의 제명처분 효력을 정지해달라"고 주장했다.

또한 "뜻을 같이 하는 애국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의 징계가 철회되고 홍 대표가 퇴진할 때까지 법적 투쟁은 물론 서명운동 전개 등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정당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배신의 아이콘 홍 대표의 즉각 퇴진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에 부마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정희 전 대통령의 YS(김영삼 전 대통령) 의원직 제명사태를 상기하며 "예상대로 1979년 YS가 당할때 처럼 누군가의 교사로 양박(양아치 친박)진영의 논리와 똑같이 잔박(잔챙이 잔류 친박)들이 준동해 당대표 직무집행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것이 통하는 세상일까요?"라고 반문하며 비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