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주사파가 청와대 장악"...임종석 "그게 질의냐" 반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주사파 전대협·운동권 장악한 청와대’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청와대를 상대로 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이러한 제목의 프리젠테이션 화면을 띄우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질의를 시작했다. 임 실장이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 출신임을 지적하며 “전대협의 강령은 반미, 민중에 근거한 진보적 민주주의를 밝히고 있고, 청와대에 들어간 전대협 인사들이 이같은 사고에서 벗어났다고 볼 수 없다”고 색깔론을 제기한 것이다. 차분히 듣고 있던 임 실장은 결국 “그게 질의냐. 매우 유감이다. 국민의 대표답지 않게 질의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반발했다. 결국 운영위 국감은 여야 의원들의 고성으로 한동안 아수라장이 됐다.

1

전 의원은 “이런 인사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이야기한다고 하는데, 때맞춰 반미운동을 한다는 사람들과 뭐가 다른지 알 수가 없다”고 원색적인 ‘색깔론’을 이어갔다. 그는 “전대협에서 이야기한 진보적 민주주의는 헌법재판소에서 통합진보당 해산판결의 주요 이유였다. 북한식의 사회주의를 추종하는 것이다”며 “이런 것에 대해서 전혀 입장정리도 안 된 분들이 청와대 내에서 일하니 인사참사가 나는 것이다. 안보와 경제를 하나도 못 챙긴다”고 비난했다. 전 의원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도 전대협 사고와 다르지 않다. 북한의 대변인이지, 이게 대통령 보좌하는 사람 입에서 나올 수 있는 말이냐”고 하기도 했다.

1

이에 차분히 질의를 듣던 임 실장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임 실장은 “의원님 말씀에 매우 모욕감을 느낀다. 그게 질의인가. 매우 유감이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5·6공화국 때 군인들이 광주를 짓밟고 민주주의를 유린할 때 전 의원님이 어떻게 살았는지 제가 살펴보지 않았다. 그런데 의원님이 거론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생을 걸고 민주주의를 위해 노력했다. 의원님이 말씀하신 정도로 부끄럽게 살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임 실장은 “국민의 대표답지 않게 질의를 한다. 무슨 말씀을 하시나”며 “충분히 국회에 국회를 존중하고, 최선을 다해서 인내하고 답변해왔다. 더 답변할 필요를 못 느낀다”고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결국 국정감사장은 여야 의원들의 고성이 오가며 한동안 진행되지 못했다. 정우택 운영위원장(자유한국당)의 요구로 임종석 비서실장은 “오늘 위원회 운영에 누가 된 데 대해 진심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 입장을 보여 국정감사는 재개됐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