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무자비한 '잉어밥 투하'는 사실 아베를 따라한 것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본을 방문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잉어 먹이를 한꺼번에 쏟아붓는 '만행'을 저질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인터넷에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는 기사가 이어졌지만, 여기에는 놀라운 반전(?)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위해 도쿄 아카사카궁을 찾았다. 회담에 앞서 두 정상은 궁 정원 연못에 들렀다. 이 곳에는 비단잉어의 일종인 일본 '코이 잉어'가 살고 있었다.

두 정상은 잉어 먹이가 든 나무상자를 건네 받고는 숟가락으로 먹이를 주기 시작했다.

donald trump

donald trump

donald trump

문제의 '사건'이 발생한 건 바로 이 때였다.

연합뉴스는 AFP를 인용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숟가락으로 조심스럽게 사료를 떠서 잉어들에게 뿌려준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처음에는 숟가락을 들었다가 이내 인내심을 잃은 듯 사료가 든 나무 상자를 거꾸로 들고 한꺼번에 잉어밥을 연못에 털어넣었다"고 전했다.

donald trump

실제 AFP 기사 원문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잉어밥 투하'만 언급되어 있다. AFP는 "이 사건은 트위터의 물고기 애호가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트위터에는 격한 분노가 쏟아졌다...

트럼프는 일본 자동차회사들이 자동차를 미국에서 만들기 전까지는 물고기 밥을 제대로 주길 거부한다.

트럼프가 물고기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내 동생이 어렸을 때 이렇게 했다가 부주의하게 열대어를 죽이고 말았지...

폭스뉴스 속보 : 트럼프, 역대 가장 빠른 속도로 물고기 먹이를 준 인물

트럼프가 먹이 과잉 공급으로 어여쁜 코이 잉어를 살해했다. 이건 라스베가스 뷔페가 아니라고 이 멍청아. 먹이가 너무 많으면 질식사한다!


그러나 여기에는 예상하지 못했던 반전이 있었다.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먼저 잉어 먹이를 통째로 쏟았기 때문.

(말잇못)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의 행동을 보고 그대로 따라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알고보니 잉어살해 공범....)

donald trump
유유히 사건 현장을 빠져나가는 두 사람.

Close
트럼프 아베 공동 기자회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