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성폭행' 피해자측 변호사가 '자발적 성관계' 주장을 반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가구 기업 한샘의 여성 신입사원이 남성 상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피해 여성 측 변호사가 조만간 수사기관에 재수사를 의뢰할 것이라 밝혔다.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피해 여성 측 김상균 변호사가 출연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인터뷰에서 "재수사 요청을 위해 추가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 변호사는 "신입사원이었던 피해자는 몰래카메라 사건 후, 많은 도움을 준 교육담당자에게 무한한 신뢰와 감사의 마음이 있었다"라며 "그러던 중 교육담당자와 1월 13일 저녁 식사를 함께 했고, 이후 유인당해 모텔에서 감금 및 강간을 당했다"고 말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이 사건 발생 후 오간 카톡 내용을 근거로 '자발적 성관계'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 김 변호사는 "카톡의 어조, 어투의 변화를 보면 여성의 태도 변화를 감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피해 여성이 인터넷에 성폭력 피해를 호소하는 글을 올린 배경에 대해 "본인이 피해자인데 소문은 마치 가해자인 것처럼 돌아 억울했던 것"이라며 "속칭 '꽃뱀'이라고 소문이 난 것에 대해 명예가 실추된 느낌을 받아 많은 분에게 공감과 위로를 받고자 글을 올린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김현정 앵커가 "불기소 무혐의 처분을 받았음에도 글을 올린 것은 복직을 앞두고 인 심리적 불안감 같은 것이냐"고 묻자 김 변호사는 "동료들로부터 '네가 가해자인 것처럼 소문이 돈다'는 말을 듣고 나니 너무 억울했던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YTN에 따르면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재수사를 청원하는 글이 18건 넘게 올라왔다. 오후 2시 기준 13000여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