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수사 방해' 변창훈 검사가 투신 뒤 숨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및 여론조작 사건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던 변창훈(48) 서울고검 검사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투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변 검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 건물 4층에서 바닥으로 떨어졌다. 그는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이 법무법인에서 상담을 받던 중 화장실 창문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19구조대에 의해 서울성모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이날 오후 4시께 숨졌다. 투신 현장 주변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국정원 법률보좌관으로 파견된 변 검사는 2013년 국정원이 검찰 수사와 재판에 대응하기 위해 꾸린 '현안 TF' 구성원이었다.

변 전 검사,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 이제영 대전고검 검사 등은 당시 압수수색에 대비해 허위 서류 등을 비치한 가짜 심리전단 사무실을 만들고, 심리전단 요원들이 검찰 수사와 법원 재판 과정에서 실체와 다른 진술을 하도록 지침을 제시하는 등 사건을 은폐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위증교사)를 받았다.

앞서 '댓글 수사방해'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국정원 소속 변호사 정모씨는 지난달 31일 춘천시의 한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수정 사항 제안